최신보험뉴스

신한생명은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 있는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직원 스스로 매일 출퇴근 시간을 정하고 근무할 수 있는 전일제 시차 출퇴근제를 업계 최초로 시작한다고 5일 밝혔습니다.

시차출퇴근제는 유연근무제의 일종으로 주 5일, 1일 8시간, 주 40시간을 준수하면서 직원별 상황에 맞게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는 제도입니다.
지난해 10월, 직원별 주 2회 사용할 수 있는 선택적 시차출퇴근제를 도입 한 후 1년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이달부터 전 직원 전일제 적용으로 범위를 확대했습니다.

또한 PC-OFF 제도와 연동시켜 퇴근시간이 되면 해당직원의 PC가 자동으로 종료됩니다.
PC 사용시간을 연장하려면 부사장의 승인을 받아야만 가능하기 때문에 직원들은 근무시간에 맞춰 성과 지향적인 집중근무가 이뤄집니다.
이에 맞춰 워크 다이어트를 비롯해 전자결제 활성화 및 문서 간소화 등을 함께 시행해 업무효율화 속에 집중근무가 이뤄지도록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신한생명 인사팀 관계자는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 트렌드에 발맞춰 직원들의 삶의 질 향상 속에 업무 성과를 높이고자 이번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며 자녀를 등교시키고 출근하거나 병원 진료 후 출근하는 등 개인별 생활환경에 맞춰 탄력적으로 근무할 수 있어 직원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